희망 쏜 박건하호, 추락한 명가의 자존심 살릴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