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고군분투' 손흥민, 방전된 체력에도 투혼 빛났다